2022.08.12 (금)

[책] 시로 꽃 피는 당진 (전자책)
  •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

도서

[책] 시로 꽃 피는 당진 (전자책)

시로 꽃 피는 당진 
홍윤표 시집 (전자책) / 한국문학방송 刊  

 

  이번에 출간하는 신작시집은『詩로 꽃피는 당진唐津』22로 낸다. 올해는 매우 희귀한 흑호랑이 해로 열정의 의미가 있다. 당진텃밭에 살며 텃새처럼 동분서주 시를 찾아 뛰어온 의미 깊은 시집이다.
  20대 청년기에 지방행정에 임용되어 집념해 오던 중 60세에 정년을 했지만 지방행정에 평생 몸 바친 내가 시인이 될 줄은 꿈에도 몰랐다. 이에 후편에 내 문학인생을 상세히 밝힌다. 시집을 내고 시를 발표할 때 마다 전국에 활동하시는 중견시인님께서 SNS를 통해 격려말씀을 보내주실 때 상당히 고맙고 힘이 되었다.
  이젠 시 쓰는 일이 전업이 됐다. 당진은 자치문화의 부흥과 문화도시 창달을 위해 지역문화예술인들이 지혜를 모으고 문화예술계 예술인과 공공단체, 지치기관도 많은 노력을 경주하고 있다.
  또한 서해안 중심지로 해양문화 도약과 변화에 많이 노력하고 있다. 그 동안 당진을 배경으로 엮은 시집 만도 『학鶴마을』 『아미산 진달래야』 『꿈꾸는 서해대교』 『삼선산 꽃길 걸어요』 『난지섬의 아침』 『당진시인』 『그래도 산은 아미산』 등을 비롯해 임인년 새해는 『시詩로 꽃피는 당진唐津』22 신작 전자시집 출판은 의미가 더 있다.
  당진은 충남 서해안에 위치한 산과 바다가 어우러진 천혜의 자연적 풍광과 운치를 지닌 예술의 도시다. 또한 덕망과 온후한 인간애가 깊은 고을, 당진시를 애호하는 가운데 홍보는 내 몫이라 생각하며 『시詩로 꽃피는 당진』 시집을 낸다.

― <시인의 말> 


   - 차    례 -     

시인의 말 

제1부  나의 나무는
3월, 봄날의 미각  
공간은 빛이다 
왕벚나무는 꽃이 먼저 피더라 
공중전화 
허수아비 
구름밭에 서서 
나의 나무는 
모란꽃 지는 날 
바람은 해풍 속에서 자란다 
사랑 그 속에 문상 
산중일기 
섬 도구 
사랑 꽃 
솔뫼성지는 위대하다 
어부의 맛 
인생 
저기 침엽수들 
접시꽃 
사랑은 소나기 
호반에 분수 
문배도門排圖 

제2부  사막에 핀 꽃
4월의 꽃잎 
곰취 
금연시대 
나뭇가지 끝에는 
사막에 핀 꽃 
방생放生  / 53길은 멀어도 
동트는 태양 
드디어 합덕역이 우물을 팠네 
물 위에 선녀 
밤섬은 수석이 아니다 
물속 석가모니 생각 
베란다의 꽃 
세상 모두가 시詩다 
사랑의 언어 
세상을 걷는 사람들 
여름밤의 레전드7080 
아미산엔 산새가 떠나지 않았다 
인생 눈도장 
일회용 위반 
컴퓨터에 타오르다 

제3부  오후, 가을 발자국
10월 
가을 마곡사 
구원의 길 
장미와 가시 
감정感情 
고부열전 
그리운 금강산 
연탄재 사랑 
달콤한 가을 
가을사랑 난 못했네 
라마단의 저녁 
물자국의 흔적 
바코드 상품권 
역사를 남긴 밤 
분리수거 
상주곶감은 구슬 
수몰지구 
아모르파티 
낙엽이 내리면 
영상 속 친구 
오후, 가을 발자국 

제4부  감나무가 무슨 죄여
감나무가 무슨 죄여 
거목의 아우성 
어머니의 바다 
겨울 숲속에 서서 
겨울 이야기 
나이 들어 갈 데 없다고 
동백꽃 사랑 
겨울 밤길 
바다로 출근하는 여인 
바람의 연속성 
골정지 연꽃 
미사 하는 마음 
석양 길에 
쓰레기 전쟁 
비진도非珍島
오클랜드의 밤 
용설란의 비밀 
울릉도 안부 
가수 한 가족 
현재란 이름 

▣ 나의 인생 나의 문학 



[2022.03.25 발행. 150쪽. 정가 5천원]

※ 이 책은 콘텐츠몰.com 에서 바로 구매 및 열람이 가능합니다. 콘텐츠몰 바로가기 (클릭)

◑ 전자책 미리보기(클릭)

 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작가로서 이 세상에 남길 수 있는 그 무엇 ! 

한국작가박물관-로고.jpg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 한국작가박물관.com | 작가박물관.com
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393-7, 일이삼전자타운 2동 2층 52호. ☎ 010-5151-1482. poet@hanmail.net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(since 2019.02.12) 

 


powered by netpro넷프로
◈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◈