2021.11.30 (화)

그리움의 무늬 (전자책)
  •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

그리움의 무늬 (전자책)

그리움의 무늬 
신송 이옥천시집 (전자책) / 한국문학방송 刊   

  문학관에 갇혀 죄수가 되어 밖에도 나가지 못하고 자다가 쓰다가 또 먹고 쓴다.
  일 년 반이 넘는 코로나19의 팬데믹 아무리 시 쓰기 좋아한다 해도 그렇지 기운이 빠지고 햇볕을 못 봐 얼굴이 창백하다.
  또 나가 봐야 입은 마스크로 동여매고 친절한 사람 만나도 악수조차 할 수 없는 처지 비말 튀긴다고 2m 이상 거리를 떨어져 걷거나 앉아야하고 도리 반에 둘러앉을 수도 없으니 나간들 뭘 하나 차라리 독수공방을 벗 삼아 독백 읊는 것이 상책이다.
  누가 뭐라 해도 그 때가 좋았다 싶어 하나 하나 끄집어내어 되새기고 옷을 입히고 살을 붙여 단아하고 예쁘게 단장하여 여기 저기 문학사에도 보내고 내 시집에도 쌓아 백편씩 시집을 엮는다.
  코로나19의 팬데믹 몹시 밉고 원망스럽지만 2020 년에는 시집을(제41시집 [사리의 집]. 제42시집 [열쇠 쥐는 자]. 제43시집 [아란야의 명상]. 제44시집 [여행 중]. 제45시집 [밝은 나달]. 제46시집 [재생의 길]. 제47시집 [나목 품의 아지]. 제48시집 [땀의 값) 여덟 권을 발간했다.
  2021 년에는 제49시집 [적설 꽃] 제50시집 [시밖에 모른다] 제51시집 [시는 내 친구] 제52시집 [나는 방랑자] 제53시집 [도목수] 제54시집 [비말의 파동] 제55시집 [벚꽃을 보내며]. 제56시집 [영혼의 성장] 제57시집[준령 길]. 58시집 [그리움의 무늬] 열권의 시집을 코로나19와 싸워가며 심혈을 묶어 한을 썼다.
  코로나19에 쫓겨 방콕에 숨어 은둔생활을 하면서 이십여 권의 시를 쓴 것은 얼마나 큰 선물인지 모른다.
  인고의 아픔이 안겨준 잊을 수 없는 뼈저린 수확이고 위대한 선물임을 자인한다.

― 저자의 말 <수인생활(囚人生活)> 


    - 차    례 - 

저자의 말 

제1부 반짝이는 눈동자 속 사랑 씨 익어간다
사랑의 씨 
순정의 꽃 
탕약을 마신다 
웃음의 향기 
꽃필 때까지 
짧은 지혜 
맨토의 한마디 
여름의 볕 
용기의 힘 
아버지의 상징 
배신의 血眼 
희망의 길 
갈 곳 좇아 
날개 젓는 삶 
상처의 아픔 
가벼운 삶 
명소의 기반 
사자 양육의 대가 
苦海의 언덕 
건강의 이치 

제2부 사랑은 불후의 명약이다
긍휼의 힘 
바닥 길 
사랑 밭 
인생의 스승 
모난 돌멩이 
친절한 감마제 
리더 기르기 
금척 
오물 천국 
축복의 씨 
명상은 청소 
감정의 초점 
선두의 할 일 
사랑의 힘 
건강운동 
밝은 일 
좋은 놀이 
갈등의 매듭 
사물놀이 
쓰라림이 준 선물 

제3부 이를 물고 길 찾을  때 성공은 미소 짓는다
성공의 길 
가는 길 
깻잎 선물 
상기하자 8.15 
청탁 시 한 편 
여행 길 
시련 속에서 
忍苦의 열매 
다지기 
나뭇결 
인걸 찾아 
빗길 걸으며 
나의 위안 
민첩한 사공 
방향 잃은 배 
부부 
가마 앞에서 
사막의 길 위에서 
수면 시간 
理想의 꿈 

제4부 폐허의 둑에 장미꽃이 핀다 
폐허의 장미 
재난의 꽃 
일상의 생기 
낡지 않은 청춘 
찬석 찾아 
후회의 날 
생각은 설계 
이 날까지 
조각 지식 
젖은 눈물 
예술성 
큐피드의 화살 
젊은 영혼 
길을 걸을 때 
위엄 있는 자여 
수락산 반추 
부부 수칙 
등대 사랑 
영감이 오는 길 
허물없는 거리  

제5부 빛을 받는 불후의 거목이 되고 싶다
꿈의 씨 
분수령 길 
영혼의 옷거리 
헬스장 
서랍 청소 
영생 길 
나침반 
꽃 사진 
질긴 놈 
힘의 진리 
까만 친구 
꿈의 길 
두려움 
화단 
주눅 들다 
봄은 오는가 
햇빛은 드는가 
사람 내 
사리 동산 
그리움의 무늬 



[2021.11.23 발행. 148쪽. 정가 5천원(전자책)] 

※ 이 책은 콘텐츠몰.com 에서 바로 구매 및 열람이 가능합니다. 콘텐츠몰 바로가기 (클릭)

◑ 전자책 미리보기(클릭)

 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작가로서 이 세상에 남길 수 있는 그 무엇 ! 

한국작가박물관-로고.jpg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 한국작가박물관.com | 작가박물관.com
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393-7, 일이삼전자타운 2동 2동 252호. ☎ 010-5151-1482. poet@hanmail.net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(since 2019.02.12) 

 


powered by netpro넷프로
◈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◈