2024.07.13 (토)

미지의 노정 (전자책)
  •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

도서

미지의 노정 (전자책)

미지의 노정 
신송 이옥천 시집 (전자책) / 한국문학방송 刊 


  행운의 신의 도움인가 싶다.
  한국예술인복지재단으로부터 지원금 삼백만원(三百萬圓)을 받아(2023.12.07) 제75 시집 『외길 인생』을 발간하고 내쳐 힘입어 제76 시집 『심은 국화(菊花)』~ 제77 시집 『미지의 路程』을 집필한다.
  지나온 발자취를 생각하고 또 나아갈 길을 들여다보며 ‘미지의 路程’이란 제목으로 낯선 미지의 세계를 헤쳐 가며 길마다 자취마다 신송(信松)의 자화(子花) 한 알 한 알 심어놓고 언제 싹트고 꽃피고 열매 익어 떨어질 줄 모르지만 자화 익는 것을 연상하며 미지의 길섶에 씨를 촘촘히 심는다.
  여기저기 많이 심다보면 메말라 싹트지 못하는 씨앗도 있을 것이고 새의 밥이 될 수도 있을 것이며 촉촉한 옥토에 떨어져서 밝고 맑은 꽃을 피워 그 씨 튼튼히 싹틀 수도 있을 것을 연상하며 제77 시집 『미지의 路程』 저자의 말을 쓴다.

― <저자의 말>  


    - 차    례 -  

저자의 말 

제1부 전대미문의 종착역 가보고 말할 것이다
인생열차
폭포 
외계 
욕심 
조급하지 말자 
여기까지 
격랑 길 
힘들 제 
우산 
향수(鄕愁) 
주행 속도 
잠꾸러기 
밟는 소리 
풍요의 계절 
발자국 소리 
마지막 잎 
별 찾아 
당신의 미소 
가을 편지 
올해의 가을하늘 

제2부 한 알 子花 익히기 위해 갈기 접을 수 없다
한 떨기 野生花 
마음의 문 
매달린 잎사귀 












 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작가로서 이 세상에 남길 수 있는 그 무엇 ! 

한국작가박물관-로고.jpg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 한국작가박물관.com | 작가박물관.com
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393-7, 일이삼전자타운 2동 2층 52호. ☎ 010-5151-1482. poet@hanmail.net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(since 2019.02.12) 

 


powered by netpro넷프로
◈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◈