2019.12.07 (토)

[사이버시비] 가로등 / 김국이
  •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

[사이버시비] 가로등 / 김국이

김국이-가로등.jpg

 

 

가로등


김국이



일 년 내 야근만 하는 우리 집 앞 가로등

어둠 속의 빛은 세상을 밝히는 수도승인가

머리는 맨드라미 밀고 회색 옷 입고 서서

밤마다 오가는 동네 사람들 내려다보며 조심히 

조용히 다니라고 당부한다


얼마 전엔 지쳤는가, 한 눈만 끔뻑이더니 

세상 모습 보기 싫은지, 또 한 눈 찡긋하곤

눈을 감아버린다. 


폭설이 내리는 긴 겨울밤에도 폭풍우 몰아치던 사나운 밤에도 

동네 사람 위해 헌신한 가로등.

 

 

 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작가로서 이 세상에 남길 수 있는 그 무엇 ! 

한국작가박물관-로고.jpg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 한국작가박물관.com | 작가박물관.com
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393-7, 일이삼전자타운 2동 2동 252호. ☎ 010-5151-1482. poet@hanmail.net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(since 2019.02.12) 

 


powered by netpro넷프로
◈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◈